미즈여성산부인과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미즈여성산부인과

부인과

질염
HOME > 부인과 > 질염


정의

여성환자들이 부인과를 찿아오는 가장 흔한 질환 중의 하나입니다. 정상 질 내의 산도는 4.5이하이며 유산균(lactobacilli)이 질 내의 당분을 분해하여 유산(lactic acid)으로 변화시켜 산성을 유지합니다. 정상적인 분비물은 흰색이고 배란기가 되면 여성 호르몬의 영향으로 맑고 끈적한점액을 분비합니다.

질염을 성병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있는데, 성병도 질염의 원인중 하나이지만, 그 밖에도 정상적으로 서식하는 균의 균형이 여러 원인에 의해 깨져서 발행하기도 하고, 폐경 이후에는 여성호르몬이 없어서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질염의 종류

1) 세균성 질증

질 내의 유산균이 감소되고 1%미만의 비호기성 세균이 증식하여 생기는 질염으로 원인으로는 월경 전후에 잦은 성생활이나 잦은 질 세척 등이며 만성적일 경우에는 재발이 잘 일어납니다.

심각한 부작용으로는 골반염이 잘 발생하고 임신시에는 조기양막파열, 조산 등이 생길 수 있습니다.
증상으로는 질분비물이 많아지고 생선 비린내가 나는것이 특징입니다.
이런 악취는 성관계 후 심해지는데 이유는 비호기성 세균이 아미노산 계통의 분비물을 만들어 내기 때문입니다.
치료는 남성은 필요없고 여성의 질내 치료 및 항생제치료를 하면 됩니다.

2) 트리코모나스 질염

성관계를 통해 전염되는 성병으로 전염율이 매우 높아 성관계 후 약70% 정도 감염됩니다.

증상은 남성에게는 거의 나타나지 않고 주로 여성에게만 나타나는데 치료는 같이 받아야 재발을 막을 수 있습니다.
60%정도에서는 세균성 질증을 동반하고 있습니다.
증상은 외음부가 부어 오르고 거품같은 질분비물이 나오며 악취가 나며 성기 부위가 가렵고 성관계 시 통증이 있으며 소변볼 때 통증이 동반됩니다.
치료는 남녀 같이 받아야 합니다.

3) 질 칸디다증 (진균성 질염)

곰팡이에 의한 질염으로 증상으로는 치즈 같은 질분비물이 나오고 심한 가려움증을 들 수 있습니다. 여성의 약 75%에서 일생 동안 한 번 이상 질칸디다증을 경험하며 45%의 여성이 일년에 2회 이상 경험합니다.

장기간 항생제를 사용할 때 잘 발생하며 임산부나 당뇨가 있어도 잘 생깁니다.
항생제를 많이 사용하면 질내 유산균이 억제되어 칸디다균이 잘 자라고 임산부나 당뇨환자는 체내 면역기능이 떨어져서 질칸디다증이 잘 생기게 됩니다.
치료는 먹는 약, 질내 치료로 효과는 좋으나 재발을 잘 하는 경우에는 매주 마다 한번씩 약2월 정도 치료를 받습니다.

4) 위축성 질염(노인성 질염)

폐경이 되면 에스트로젠이라는 여성 호르몬이 분비가 없어 질벽이 얇아지게 되고 정상적인 유산균도 줄어들게 되어 질염이 잘 생기는데 증상으로는 질 건조감이 생기고 성관계 시 통증이 있고 소량의 출혈이 발생합니다.
치료는 에스트로젠 크림을 질에 바르거나 먹는 호르몬 요법으로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