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즈여성산부인과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미즈여성산부인과

피임클리닉

피임법의 종류
HOME > 피임클리닉 > 피임법의 종류


안전한 성관계

성관계는 정상적이고 즐거운 삶의 일부입니다. 하지만 둘 중 한 사람만 감염이 되어도 성관계 시의 육체적 접촉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전염이 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성관계를 통해 전염되는 감염을 ‘성병’이라고 합니다. 성병은 질, 구강, 항문 성관계를 통해 가장 많이 전염됩니다. 많은 파트너가 있다고 해서 반드시 성병에 걸리는 것은 아니지만, 성관계 상대가 많을수록 감염이 될 가능성은 높아집니다.

성병에 걸렸을 위험성이 있거나 성병에 걸렸는지 걱정이 된다면 반드시 산부인과를 방문하여 초기에 확인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시간의 경과에 따라 성병이 생식 기관에 손상을 일으켜 아주 심할 경우 결국 불임까지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만약 성병에 감염된 것으로 진단된다면 그 사실을 즉시 상대에게도 알려 감염이 전염되는 것을 막아야 합니다.

후천성 면역 결핍 증후군(AIDS) 및 B형 간염 이외의 대부분의 성병은 적절하게 치료를 받고 꾸준한 사후 관리를 받으면 완치가 가능하므로, 성병의 증상을 느낀다면 혼자서 병을 키우며 끙끙 고민하지 말고 꼭 산부인과를 방문하여 치료를 받도록 하세요.


성병의 증상

1) 성기 주위가 가렵거나 따갑고 분비물이 많아지거나 불쾌한 냄새가 난다.
트리코모나스나 클라미리아 증의 감염이 있을 경우 전신적인 증상 없이 외음부의 통증이나 불쾌한 분비물이 있을 수 있습니다.

2) 아랫배가 묵직하거나 빠질듯이 아프다.

3) 미열이나 몸살 기운이 있다.
전신에 나타나는 미열이나 몸살 기운은 매독이나 임질, 바이러스 감염의 초기 증상일 수 있습니다.

4) 피부에 발진이 생기고 머리카락이 빠진다.
모기에 물린 것 같은 부푼 자국이 저절로 없어지지 않는 경우에는 옴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매독에 걸려도 피부 발진이 생기는데, 주로 손바닥이나 발바닥에 잘 생기며, 갑자기 머리카락이 빠지는 탈모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5) 입 속에 하얀 꺼풀과 궤양이 생긴다.
매독일 경우 구강 내에 궤양이 생길 수 있으며, 에이즈 감염 시에는 구강 내에 잘 생기는 칸디다 때문에 하얀 꺼풀이 입 안을 덮습니다. 임질의 경우도 목 감염이 될 수 있습니다. 매독의 경우에는 여자보다 남자에게 더 흔하게 궤양이 생기고, 임질의 경우에는 대하증, 복통 등이 함께 발생합니다. 또한 칸디다성 질염이나 트리코모나스 질염인 경우 각각 특징적인 냉이 있습니다.

6) 물집과 사마귀가 항문까지 번진다.
헤르페스일 때는 회음부에 수포나 궤양이 생기기도 하고, 곤지름일 때는 닭 벼슬 모양의 사마귀 등이 생기기도 합니다. 매독일 경우에는 궤양 증상이 생길 수 있으며, 임질이나 기타 요도염일 경우에는 요도 끝에서 고름 같은 분비물이 흐를 수 있습니다. 성기에 생길 수 있는 위의 증상들은 점차 항문까지 번져 나가게 됩니다.

7)아무 증상이 없을 수도 있다.
성관계의 파트너가 여럿이거나 혹은 안심할 수 있는 상대가 아니었다면 산부인과를 방문하여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성병의 예방

성병과 성병에 의한 장기적인 부작용을 예방할 수 있는 세 가지 방법
- 항상 콘돔을 사용합니다.
- 성관계 파트너 수를 제한합니다.
- 정기적으로 산부인과 검진을 받습니다.

성병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는 법
- 언제나 서로에게 정직해야 합니다.
- 막연히 ‘안전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금물! 항상 성병 예방에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